부산 만덕해뜨락요양병원 코로나 확진자 집단감염 발생


부산 만덕동 해뜨락 요양병원에서 직원과 환자 등 52명의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해 비상이 걸렸다. 한 집단에서 52명이 확진된 것은 부산 집단 감염 사례 중 규모가 가장 크다. 해당 요양병원은 동일 집단 격리(코호트 격리) 조치가 내려졌다.




14일 부산시 보건당국은 "북구 만덕동에 있는 해뜨락 요양병원 직원 9명과 환자 43명 등 5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만덕동은 최근 확진자 집중적으로 발생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동(洞) 단위 방역 강화 조치가 이뤄진 곳이다.

.

 

역학 조사 결과 해당 요양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조무사(50대 여성·485번 확진자)가 13일 확진됐다. 보건당국은 확진자가 일하는 요양병원 직원과 환자 262명을 모두 진단 검사한 결과 14일 오전 52명이 확진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간호조무사라는 직업 특성 때문에 환자들과 밀접 접촉하는 경우가 많아 추가 확진자는 더 나올수있는 상황이다. 게다가 요양병원에 고령 환자나 기저 질환자가 많아 확진자들의 건강상태도 우려되는 대목이다. 특히 485번 확진자 감염경로가 불분명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보건당국은 최초 확진된 485번 환자의 감염경로와 최초 증상발현시점, 이후 동선에 따른 밀접 접촉자 수 등을 파악하기 위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